수험생 탈모 증상 관리와 탈모약 복용 가능 여부

에디터B

·

2021. 10. 17. 16:21

반응형

중대한 시험을 앞두고 수험생 생활을 하면서 탈모 증상이 갑자기 찾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공부를 해야 하는 시점에서 탈모로 인해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안 될 것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수험생 탈모 증상 확인부터 관리 방법, 탈모약 복용 여부에 이르기까지 탈모에 관하여 수험생분들의 폭넓은 고민 해결을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수험생 탈모 확인 방법

 

책상 앞에 앉아있는 시간이 대부분인 수험생 분들이기에, 어느순간 책상 위에 흩어져 있는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보이면서 탈모증을 의심하셨을 겁니다. 혹은 공부가 잘 풀리지 않아 이마를 괴고 머리를 쓸어 넘기는 과정에서 손에 머리카락이 다소 묻어 나오는 경우가 있으셨을 것입니다. 

 

초기 탈모의 경우에는 '이러한 경우 탈모다'라는 객관적인 기준이 없습니다. 이전과 비교했을때 본인의 헤어라인이나 모발 굵기 등에 변화가 생겼을 경우 탈모증임을 확인할 수 있는 것입니다. 아래 몇 가지 기준을 확인해 보시고 본인의 상황인 것 같으면 피부과 방문 후 전문의의 진단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1. 빠진 머리카락이 대부분 굵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 보인다.

2. 이마 좌우 양쪽 끝이 자연스럽지 않게 파먹은것처럼 들어가 있다.

3. 카메라로 정수리 부분을 촬영했을때 지름 5cm 이상 부위가 숱이 적어 보인다.

4. 과거와 비교하여 생활공간에 빠져있는 머리카락이 많은것 같다.

5. 탈모 진행이 의심되는 부위가 가렵고 열감이 느껴진다.

 

인터넷에서 공통적으로 말하는 증상들과 제가 개인적으로 느꼈던 부분을 종합하여 정리했습니다. 모든 경우에 해당하지 않고, 한두 가지 경우에 해당하더라도 충분히 수험생 탈모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시험을 앞두고 탈모라고 불안에 떨고 걱정을 하기보다는 침착하게 받아들이고 병원 진료를 따르십시오.

 

수험생 탈모 증상 관리 방법

 

1. 스트레스를 줄여야 합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호르몬이 모발의 수명을 짧게 하고 회복을 더디게 합니다. 학업으로 인해 받게되는 스트레스는 어찌할 도리가 없습니다. 하지만, 본인이 탈모라는 사실로 인해 받게 되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즘에는 약 복용을 통해 충분히 관리하고 일반인과 동일한 머리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받아들이시고 학업에 집중하세요.

 

2.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가지기 바랍니다.

탈모가 생기는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보통 우리 신체 균형이 무너지고 건강하지 않을때 발생합니다. 간단한 맨몸 운동을 통해 적당한 수준의 근력을 유지하시고, 규칙적인 시간에 6시간 이상 충분한 수면을 취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잠자는 동안 신체를 회복하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모낭도 회복되게 됩니다. 

 

3. 모자 착용을 줄여 주세요.

모자를 쓴다고 무조건 탈모 위험이 높아지는게 아닙니다. 탈모인의 경우 두피를 시원하게 유지해 줘야 합니다. 그런데 모자를 쓰고 하루 종일 공부하게 되면 두피에 열이 잘 해소되지 않아서 좋지 않다고 합니다. 이왕이면 머리 감으시고 모자를 벗은 상태에서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4. 공부에만 집중하세요.

일찍 합격하시고 하루 빨리 제대로 탈모 관리받으시는 게 제일 좋은 수험생 탈모 증상 관리 방법입니다. 탈모에 대해 이리저리 검색하고 집중 못해서 합격이 늦어지면 그만큼 본인 탈모 관리도 늦어지게 됩니다. 꼭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수험생이 탈모약 복용해도 될까?

 

본인이 탈모임을 인지하시고 탈모약 복용에 대해 조금 찾아보신 분이라면, 브레인 포그(Brain Fog) 현상 때문에 약 복용을 고민하는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브레인 포그는 말 그대로 안개 낀 것처럼 머리가 멍해지고 가벼운 건망증과 같은 증상이 나타 하는 현상입니다.

 

탈모약을 복용하시는 분들이 본인이 겪었다고 말하는 부작용 중 하나입니다. 탈모약 부작용 발현 비율은 2% 정도로 낮은 편이며, 부작용이 나타나는 즉시 복용을 중지한다면 다시 원 상태로 복구하실 수 있습니다. 개인의 선택에 따라 다르지만, 부작용 걱정을 미리 하는 건 소모적이라 생각됩니다.

 

빠지는 머리로 인해 스트레스가 심한 분이라면 일단 약 복용을 하고 치료를 하면서 탈모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중요해 보입니다. 만약, 복용 후 브레인 포그 현상이 나타난다면 그때 되어서 복용을 잠시 중단하고 전문의와 상담을 복해 처방을 변경하는 것이 맞습니다. 

 

탈모약의 경우에는 한 번에 6개월치씩 대량 처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빈번한 병원 내원으로 인해 본인의 학업에 방해가 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국의 많은 수험생 분들 힘내시고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0개의 댓글